Home > Press > 보도기사



제목
[DBR No.91호]나를 돕는 '내 인맥'회사에 있나요?
출처
동아비지니스리뷰


Managing Yourself Career Planning
나를 돕는 '내 인맥'회사에 있나요?

글/ 최효진 HR코리아 대표



 [DBR No.91호]
 
 
김 대리에겐 없고 정 과장에게 있었던 것은?
IT기기 제조기업인 K전자 해외 영업팀의 김철수 대리는 새로 출시될 상품에 대한 보고서를 제출하기 위해 자료를 찾기 위해 분주하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자료조사는 쉽지가 않았다. 게다가 부서 내에서는 추가 정보를 제공해줄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 하는 수 없이 상품개발팀을 찾아가 여기저기 알아보려고 노력했지만 모두들 바빠 타 부서인 김 대리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았다. 평소에 같은 팀원 외에는 관계 교류가 부족했던 김 대리는 누구에게도 도움을 섣불리 요청하지 못했다. 이럴 때 김 대리가 타 부서원들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면 최소한 업무가 난관에 봉착하는 일은 막을 수 있었을 것이다.
한편 정소영 과장은 최근 사이버 명품관 프로젝트의 신규사업팀 리더로 선발되었다. 물론 위로 본부장이 있긴 하지만 서비스 기획팀의 과장이었던 그를 리더로 선발했다. 상당히 예외적인 일이었다. 이 프로젝트는 회사의 중장기 주요 전략의 일환으로 회사 차원에서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것이었다. 프로젝트의 성과에 따라서 특별 진급까지 가능하고 이후 사내 밴처로 키운다는 소문도 들렸다. 정소영 과장에게 이런 행운이 찾아 올 수 있었던 것은 바로 평소에 다져놓은 인간관계 덕분이다. 업무특성 상 여러 타 부서들과 협업할 일이 많았던 그녀는 항상 웃는 얼굴로 사람들을 대하고 타 부서의 요청이 오면 항상 적극적인 자세로 도와주곤 해서 회사 내에서도 평판이 좋았다.
이렇게 평소에 잘 관리해온 인적 네트워크는 내가 곤경에 처했을 때, 조직 내에서 갈등관계에 휘말렸을 때, 내 편이 되어줄 수 있다. 또한, 내가 하고 있는 업무에서도 이들의 협조에 따라서 업무성과가 나타날 수도 실패할 수도 있다. 따라서 내부정보에 둔감하지 않고 가급적 많은 사람들과 교류하며 커뮤니케이션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이러한 조직 내 인간관계는 다른 부서와의 협조를 이끌어 내는 데에 힘을 발휘하기도 하고, 효과적인 정보관리에도 도움을 주게 될 것이다.
신입사원이나 대리급 일때는 현재 주어진 업무에만 관심을 기울이면 별다른 문제가 없지만, 관리자로 성장하게 되면 동료들과의 관계가 원활해야 의사결정이나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설 수 있다. 따라서 더 늦기 전에 조직 내의 매커니즘과 입장을 이해하고 동료들과 사내 및 업계 정보를 교류해 나가야 한다.

< * 자세한 내용은 HR코리아 홈페이지의 It"s회원 전용 컨텐츠나 동아비즈니스리뷰 No.91 참조하세요.


직장인 32.2%, “열정 있는 직원이 최고”
직장여성 연봉높여 이직하려면..